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 "한미연합훈련 중단…조만간 실제로 종전이 있을 것"

입력 2018-06-12 18:22

싱가포르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 "北, 미사일 엔진실험장 폐쇄 약속"
"많은 사람 투입해 北 비핵화 검증…주한미군 감축 미래 가능성 열어둬
"김정은과의 회담 정직하고 생산적…역사적 인물로 기록될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싱가포르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 "北, 미사일 엔진실험장 폐쇄 약속"
"많은 사람 투입해 北 비핵화 검증…주한미군 감축 미래 가능성 열어둬
"김정은과의 회담 정직하고 생산적…역사적 인물로 기록될 것"


트럼프 "한미연합훈련 중단…조만간 실제로 종전이 있을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후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고 밝혀 파장이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 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전략자산 한반도 전개에 따른 과도한 비용 문제를 거론하며 이같이 한미 군사훈련 중단 의사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엄청난 돈을 군사훈련에 쓰고 있다. 한국도 부담하지만 일부분"이라며 "괌에서 한국까지 와서 폭격 연습하고 가는 데 큰 비용이 드는데 그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도발적인 상황"이라며 "한국과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체제안전보장의 일환으로 "조만간 실제로 종전선언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와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쇄를 약속했다"며 "미국과 국제사회가 포함된 많은 인력을 투입해 북한의 비핵화를 검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은 감축에 대해 "주한미군은 지금 논의에서 빠져있으며 미래 협상을 봐야한다"고 밝혔지만 경비절감 차원에서 미래에 감축하기를 원한다는 뜻을 밝혔다.

더불어 김 위원장이 자신의 백악관 방문 요청을 수락했으며 자신도 "적절한 시기에 평양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제재가 당분간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북미수교는 가능한 한 빨리하기를 원하나 지금은 시기상조"라고 밝혔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에 상당히 오래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인권 문제도 짧게 논의했다"며 김 위원장에게도 해결의 의지가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김 위원장과의 회담은 정직하고 직접적이었으며 생산적이었다"면서 "그는 안보와 번영을 위한 역사적 인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