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국 위안화 가치 12년 만에 최저…미·중 환율전쟁 확산 우려

입력 2020-05-26 07: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책임 문제와 '홍콩 국가 보안법' 제정 문제로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위안화 가치가 크게 떨어져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중국이 미국의전방위 압박에 대응 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는 분석과 함께 환율 전쟁으로 번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 인민은행은 어제(25일) 달러당 위안화 환율을 달러당 7.1209위안으로 고시했습니다.

전날 고시환율보다 위안화가치가 0.38% 오른 수준입니다.

지난 2008년 2월 금융위기 이후 12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7위안을 넘는 이른바 '포치'는 중국 정부가 마지노선으로 보는 기준인데, 이걸 뛰어넘은 겁니다.

위안화 가치 절하폭 역시 지난 4월 16일 이후 가장 큽니다.

미국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추진을 강하게 비판하는 상황에서, 중국이 위안화 가치를 떨어뜨려 맞대응한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중국 입장에서 환율은 미국 압박에 대응할 수 있는 효과적 수단이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8월 미중 무역전쟁 갈등이 커지면서 포치가 발생했을 당시, 미국은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바 있습니다.

다만 불안한 홍콩 정세가 시장에 반영된 것이란 분석도 있습니다.

위안화 평가절하는 시장의 위안화 약세 흐름을 반영한 것일 뿐 본격적으로 환율전쟁을 논하기에는 이르다는 겁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중국의 재정적자 악화가 예상되는 것도 위안화 약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