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방구석1열' 정하담 "강동원 보고 놀란 표정, 영화에 그대로"

입력 2020-11-21 16:42

방송 : 11월 22일(일) 오전 10시 3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 11월 22일(일) 오전 10시 30분

'방구석1열' 정하담 "강동원 보고 놀란 표정, 영화에 그대로"

배우 정하담이 매력적인 입담으로 영화에 대한 다양한 생각과 에피소드를 전했다.

22일(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은 2020 서울독립영화제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참신한 소재와 내용으로 독립영화의 진정한 매력이 빛을 발하는 두 영화 '스틸 플라워'와 '후쿠오카'를 다룬다. 이에 2020 서울독립영화제의 개막식 사회를 맡은 배우 권해효와 폐막식 사회를 맡은 배우 서현우, 서울독립영화제가 배출해 국내 영화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배우 정하담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배우 권해효는 '후쿠오카' 촬영 당시를 회상하며 "장률 감독은 공감을 중요하게 생각해서 촬영 현장에 도착하면 공간의 분위기를 느끼고 생각을 재정리해 촬영하는 스타일"이라고 전했다. 이어 "헌책방에서의 엔딩 장면은 원래 내가 나오지 않는 장면이었는데 촬영장에 놀러 갔다가 갑자기 촬영하게 됐다"라고 미스터리한 엔딩 장면에 대한 비하인드를 밝혔다.

더불어 '후쿠오카'의 미스터리에 대한 추측이 난무한 가운데 배우 정하담이 "'어차피 다들 귀신이 될 거다'라는 '소담'의 대사는 소담의 정체가 무엇이든 상관없다는 이야기로 들렸다"라고 생각을 밝히자 MC 봉태규는 "귀신은 소담이 아니라 두 남자가 아닐까?"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변영주 감독이 정하담에게 "'검은 사제들'에서 '영주무당' 연기가 인상 깊었다"라고 전하자
정하담은 "촬영 당시 배우 강동원이 너무 잘 생겨서 나도 모르게 놀란 표정을 지었는데, 영화에 그대로 나갔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독립영화를 빛내는 스타들이 총출동한 JTBC '방구석1열'은 11월 22일 (일) 오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