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관련' 추미애 탄핵 청원…청와대 "대상 아니다"

입력 2020-09-11 20:18 수정 2020-09-11 20: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가운데 청와대가 오늘(11일) 추미애 장관 해임과 탄핵을 요구한 국민청원에 답을 했습니다. 그럴 대상이 전혀 아니라고 했는데요. 청원 자체가 이번 아들 논란과는 무관합니다만, 답변을 한 시점이 논란의 한가운데란 점이 눈길을 끕니다.

정제윤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7월 청와대에 올라온 추미애 장관 해임과 탄핵 요구 청원입니다.

모두 20만 명 넘는 국민이 참여했습니다.

청원 이유는 크게 세 가지.

보복성 검찰 인사를 하고, 수사지휘권을 부당하게 썼다는 것과 코로나와 관련한 책임을 특정종교집단 등에 떠넘겼단 겁니다.

하지만 청와대의 답변은 단호했습니다.

검찰 지휘는 당연한 권한이라고 했고,

[강정수/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 : 수사 공정성을 훼손한다는 우려가 제기됐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를 통해 이를 바로잡은 것이라고…]

코로나 관련해서도 반박을 했습니다.

[강정수/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 : 방역활동을 저해하거나 마스크 등 보건용품의 유통을 교란하는 행위에 대해 수사하여 대응할 것을 지시했던 것입니다.]

결국 추 장관은 해임이나 탄핵의 대상이 전혀 아니란 뜻입니다.

이 때문에 청와대의 이번 답변이 아들 논란 속에 있는 추 장관에게 간접적으로 힘을 실어줄 거란 관측도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