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도' 유엔 대북지원 새 지침…북·미 관계개선 청신호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국 주도' 유엔 대북지원 새 지침…북·미 관계개선 청신호

입력 2018-08-08 08:31 수정 2018-08-08 09: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결의에 따라 북한에 대한 국제 사회의 인도적 지원 사업은 활발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북·미 관계 개선에도 속도를 내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도 나옵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가 채택한 새 지침입니다.

지원품목에 대한 설명과 수량, 지원물품이 다른 용도로 쓰이지 않도록 막는 조치 등 10가지 사항을 담아 제재 면제를 요청하면 가능한 한 빨리 처리하겠다는 내용입니다.

눈에 띄는 것은 이 지침을 사실상 미국이 만들었다는 점입니다.

미국 CBS 뉴스는 "미국이 북한에 작은 올리브 가지를 건넸다"고 전했습니다.

우리 정부도 기대감을 보였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지난해 의결하고도 집행하지 못한 8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지원을 "적절한 시점에 추진하겠다"고 했습니다.

2006년 2273억원 규모에 달했던 정부의 대북인도지원은 2010년 5.24조치 이후 급감해 재작년 2억원어치를 지원한 게 마지막입니다.

민간지원단체 관계자는 "지난 정부가 당시 북측에 문서를 까다롭게 요구해, 2016년 하반기부터 북측이 남측 지원은 받지 않고 있다"며 "유엔의 지침보다 우리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전했습니다.

제재 완화를 요구하는 북한에 완강한 입장을 보이던 미국이, 인도적 지원을 푸는 쪽으로 결정함에 따라 북미 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