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정원, 간첩조작 때도 가짜 사무실…검찰 수사 방해"

입력 2017-12-07 21:21 수정 2017-12-07 21:22

검찰, 본격 수사 착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찰, 본격 수사 착수

[앵커]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 당시 국정원이 가짜 사무실을 만들어 놓고 검찰 수사를 방해했다는 내용은 지난 10월 저희 JTBC가 단독으로 보도해드린 바 있습니다.
☞ [단독] 댓글수사 대비 '가짜서류·사무실' 꾸민 박근혜 국정원(http://bit.ly/2AhgA9A)

그런데 1년 뒤인 2014년 이른바 서울시 공무원 간첩 사건의 증거 조작 수사 당시에도 국정원이 같은 방식으로 검찰 수사를 무위로 돌렸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검찰이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김필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어제(6일) 민변과 검찰에 국정원 내부자로부터 편지 한 통이 도착했습니다.

[김용민/변호사 : 민변에 제 이름으로 편지가 왔습니다. 설마 설마 했던 일이 또 벌어졌다는…]

편지에는 검찰이 지난 2014년 3월 이른바 서울시 공무원 간첩 사건의 증거조작 수사를 위한 검찰의 압수수색 때 국정원에 짜여진 각본이 있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국정원이 검찰의 압수수색을 대비해 위장사무실을 만들고 허위 서류를 제출했다는 겁니다.

[김용민/변호사 : 검찰 압수수색팀을 허위 위장 사무실로 안내를 했습니다. 모든 게 끝나고 나서 자축연을 열었다는 얘기까지 하고 있습니다.]

이런 각본에는 상부의 허가가 있었다며 구체적인 보고라인과 담당 실무자들의 실명도 편지에 적혀 있었습니다.

제보자는 "조직의 곪고 썩은 부분을 하루속히 도려내야 하는 바람에서 이실직고 했다"며 편지를 보낸 이유를 밝혔습니다.

앞서 검찰은 2013년 원세훈 전 원장의 대선 개입 수사 때도 국정원이 위장 사무실을 만드는 등 사법방해 활동이 있었다고 보고 서천호 전 국정원 2차장 등 관련자 6명을 지난달 26일 구속기소했습니다.

검찰은 새롭게 제기된 국정원 사법 방해 의혹을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에 배당하고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