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추석에도 빈 좌석 '0'…노동자들의 새벽 여는 6411번 첫차

입력 2018-09-24 20:35 수정 2018-09-25 02:30

고 노회찬 의원 연설로 알려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고 노회찬 의원 연설로 알려져

[앵커]

고 노회찬 의원이 언급해서 알려진 6411번 버스가 있습니다. 노회찬 의원은 이 버스가 시내버스인데도 '고정석'이 있는 것처럼 보이는 특이한 버스라고 했지요. 연휴가 이어지는 추석 당일 새벽 4시 첫차부터 빈자리도 찾을 수 없는 '출근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김필준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보름달이 떠 있는 이른 새벽 6411번 버스가 첫 운행을 시작합니다.

손님들이 하나둘 올라탑니다.

[이기술/도로 청소 노동자 : 우리는 도로 (청소) 해요 도로. 고되긴 하지. 어쩌겠어요. 회사에서 시키는 대로 해야지.]

[이일춘/목욕탕 관리 노동자 : (목욕탕은 추석에) 손님이 좀 많아요. 힘들어도 해야 되죠. 뭐 어쩌겠어요.]

운행한 지 30분 만에 빈 좌석은 사라졌습니다.

[김재선/화물버스 운전사 : (부모님께) 죄송할 뿐이죠. 항상 명절에는 뵙지를 못하고 그러니까. 명절은 아내도 힘들고…]

[김택현/마을버스 운전사 : 노는 것보다는 가서 그래도 단돈 얼마라도 벌어가지고 손자들 오면 용돈도 좀 주고…]

서울 구로구를 출발해 강남과 개포동을 잇는 6411번 버스는 매일 새벽 4시에 출발합니다.

지하철이 다니지 않는 시각, 남들보다 서둘러 움직여야 하는 노동자들의 발이 되고 있습니다.

[고 노회찬 의원 (2012년 연설) : 매일 같은 사람이 탑니다. 그래서 시내버스인데도 마치 고정석이 있는 것처럼 모두가 알고 있는 매우 특이한 버스입니다.]

오늘(24일)도 6411번 버스는 노동자들을 싣고 새벽길을 달렸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