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DDT 원인' 토양·지하수 전수조사…관리 기준도 마련

입력 2017-08-29 08: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달걀과 닭에서 살충제 DDT가 검출된 원인, 바로 양계장의 흙이었습니다. 문제가 된 양계장의 흙에서도 DDT가 나오면서, 환경부가 전국의 토양과 지하수에 대한 농약 성분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닭 8500마리가 뛰어놀던 양계장에 적막감만 감돕니다.

계란에 난각코드를 찍던 기계가 멈췄고 계란 창고도 텅 비었습니다.

계란과 닭에서 DDT 성분이 나온 경북 영천과 경산의 양계장 농장주가 닭을 모두 살처분하고 계란도 폐기한 겁니다.

계란과 닭에서 DDT성분이 나온 원인은 역시 흙이었습니다.

농촌진흥청이 두 농장의 토양에 대해 검사한 결과 두 곳 모두 DDT 성분이 나왔고 양계장 100m 이내에 있는 농경지의 흙에서도 DDT가 검출됐습니다.

전국 토양에서 DDT를 검사한 2008년 이후 가장 높게 나왔던 수치보다 많게는 7배 높았습니다.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확인되자 환경부는 경산과 영천의 토양과 지하수 전반에 대해 농약성분이 나오지를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조사 결과, 농약 성분이 높게 나오면 작물이나 가축을 기르지 않도록 권고하고 지하수는 마시지 않도록 조치할 예정입니다.

경산과 영천의 조사가 끝나면 이 결과를 바탕으로 오염도 조사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또 우리나라는 아직 없는 농약성분에 대한 토양과 지하수 관리기준을 마련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