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북미고위급회담 연기 아쉽다…과도한 해석 불필요"

입력 2018-11-07 15:23

외교당국자 "빠른 시일내 다시 일정 잡길…일희일비 필요없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외교당국자 "빠른 시일내 다시 일정 잡길…일희일비 필요없어"

정부 "북미고위급회담 연기 아쉽다…과도한 해석 불필요"

8일(뉴욕 현지시간)로 예정됐던 북미고위급 회담이 전격 연기된 데 대해 정부는 "아쉽게 생각한다"면서도 과도하게 의미를 부여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북미 협상에 정통한 외교부 고위 당국자(이하 당국자)는 7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 정부는 북미고위급 회담을 통해서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에서의 항구적 평화정착에 실질적 진전이 있기를 기대했는데 이뤄지지 못해서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간 통화로 회담 연기와 관련한 미국 측 설명을 청취했다고 이 당국자는 소개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회담 연기에 대해 너무 과도한 생각을 할 필요는 없다"며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달성하는 하나의 과정으로 봐야 할 것 같다"고 부연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로서는 빠른 시일 내에 다시 회담 일정을 잡아서 회담이 개최될 수 있길 기대한다"며 "과거에도 북미회담이 연기된 사례가 종종 있으니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미국 국무부는 8일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의 북미 고위급 회담이 연기됐다고 7일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