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빚 부담도 '극과 극'…서울-지방 부동산 시장 '양극화'

입력 2018-09-24 21:06

서울 주택담보 대출…원리금 부담 7년 만에 최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 주택담보 대출…원리금 부담 7년 만에 최고

[앵커]

서울에서 집을 사기 위해 대출을 받고 원금과 이자를 갚는 부담이 7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런데 서울과 전남, 제주를 제외한 지역에서는 그 부담이 오히려 줄었습니다. 그러니까 서울과 지방 간의 부동산 시장 양극화가 더 심해지고 있다는 얘기지요.

송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염창동에서 두 딸을 키우는 박수범씨는 주택담보대출의 원리금을 갚느라 생활비가 빠듯합니다.

[박수범/서울 염창동 : (원리금이) 소득의 30~40% 정도 될 거 같습니다. 교육비에 이런저런 거 쓰면 저축은 거의 못 하고…]

한국주택금융공사가 발표한 올해 2분기 주택구입부담지수를 보면, 서울은 122.7을 기록했습니다.

2011년 2분기의 123 이후 최고치입니다.

현재 서울에서 집을 산다면 평균적으로 가계 소득의 약 30%를 빚을 갚는 데 써야 하는 수준입니다.

주택구입부담지수는 대출의 원리금 상환액이 가구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으로, 수치가 높을수록 부담이 커져 집을 사기가 어려워집니다.

서울은 2016년 3분기부터 8분기 연속 지수가 상승했습니다.

반면, 전국을 기준으로 한 주택구입부담지수는 2분기 연속 하락해 서울의 절반을 밑도는 59.3을 기록했습니다.

서울과 전남, 제주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 모두 전 분기보다 수치가 떨어졌습니다.

특히 고용 위기를 겪은 울산과 경남 지역은 지수 낙폭이 전국 평균보다 배 이상 컸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 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