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휴게소 들어가다 주유소로 '돌진'…"브레이크 말 안 들어"

입력 2020-06-27 19:46 수정 2020-06-29 15: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고속도로에서 휴게소로 들어오던 차량이 갑자기 균형을 잃고 뒤집히면서 주유소로 돌진했습니다. 다행히 주유소 직원, 주유기 모두 아슬아슬하게 피해 가서 큰 사고로 번지진 않았습니다. 운전자 말로는 브레이크가 안 들었다고 하는데요.

정재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승용차 한 대가 비틀거립니다.

갑자기 뒤집히더니 주요소 건물을 들이받고 미끄러집니다.

기름이 들어있는 주유기는 간신히 피했습니다.

자칫 큰 화재로 번질 뻔했습니다.

주유소 직원과 기름을 넣던 차량도 간발의 차로 다치지 않았습니다.

차량은 계속 미끄러지다가 휴게소 밖으로 나가려던 차량과 충돌해 멈췄습니다.

운전자 50대 A씨는 목 부분을 조금 다쳤습니다.

경찰은 사고 당시 차량 제동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계자 : 조사 중인 사항이어서 다른 건 확인이 안 되고, 일단은 브레이크 이상으로 안전봉 충격하고 사고 난 거라고만…]

다만 브레이크가 작동하지 않은 이유가 차량의 결함 때문인지 운전자의 조작 미숙 때문인지는 추가 조사해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화면제공 : 송영훈)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