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슈플러스] "가상화폐 규제 반대" 청와대 청원 15만 명

입력 2018-01-13 21:21 수정 2018-01-15 10: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사례가 나오고 있지만, 상당수 투자자들은 여전히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 움직임에 거세게 반대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청원사이트에는 15만 명 이상이 규제 반대 서명을 했고, 일부 투자자들은 규제를 피할 방법을 찾아나서고 있습니다.

이어서 송지혜 기자입니다.
 
▶VOD◀
NV10184700

[기자]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에 반대하는 청와대 청원 참가자 수는 오늘(13일) 오후 15만을 돌파했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지고 있는 각종 루머는 혼선을 더 키우고 있습니다.
 
어제는 증권가 지라시를 통해 법무부가 거래소를 사설 도박장으로 선정해 폐쇄한다는 내용이 알려졌는데,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이미 동요한 투자자들은 규제를 피하는 방법 찾기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그 중 하나로 개인 대 개인 간 거래, 즉 P2P방식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중간에 거래소를 거치지 않고 개인 대 개인으로 거래하는 방식인데, 실제 중국의 경우 지난해 9월 가상화폐 거래소가 폐쇄된 뒤 P2P 형태의 장외거래가 250%나 폭증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익명성을 기반으로 하는 가상화폐를 온라인으로 중고품 사고팔 듯 거래하는 건 훨씬 위험할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이참에 해외 거래소로 옮기자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해외 거래소 역시 이체 과정에서 실수로 전자지갑 주소만 잘못 적어도 사실상 복구가 불가능하는 등 부작용이 만만치 않습니다.
 
더 큰 혼란을 막기 위해서라도, 전문가들은 정부가 신중히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