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내부 '보안 시스템'도 안 넘겨준 박근혜 청와대

입력 2017-12-03 20:52 수정 2017-12-03 22: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새 정부에 텅 빈 컴퓨터만 물려줬다고 전해드린 바 있습니다. 그런데 업무 인수인계뿐 아니라 내부 보안 시스템도 넘겨주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고석승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외부 해킹을 막는 보안 시스템을 제대로 인계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인수인계 과정에서 내부 보안 시스템이 전혀 갖춰지지 않은 상태였다"면서 "우선 임시 시스템을 구축해 대응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시스템이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았던 것인지, 아니면 자료를 삭제하는 과정에서 함께 지워버린 것인지는 알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설령 인수인계 기간 삭제했다고 해도 문제인 건 마찬가지입니다.

이정도 청와대 총무비서관은 얼마 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해 "월 평균 500~600건의 해킹 시도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처럼 해킹 시도가 빈번하게 일어나는 상황에서 이를 막아주는 보안 시스템이 한동안 아예 없없던 겁니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도 지난 2013년 6월 외부 해킹 공격으로 홈페이지가 마비된 적이 있습니다.

해킹 시도는 대부분 제3국을 거치기 때문에 추적도 쉽지 않습니다.

청와대 측은 "임시 시스템 구축 후 아직 해킹 공격이 성공한 적은 없다"면서 "내년 배정될 정보화 예산 등을 이용해 성능 개선 작업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