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는 형님' 국악인 이봉근, BTS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재해석

입력 2020-06-20 12:49

방송: 6월 20일(토) 밤 9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6월 20일(토) 밤 9시

'아는 형님' 국악인 이봉근, BTS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재해석

국악인 이봉근이 '아는 형님'에서 BTS의 노래를 재해석 했다.

20일(토)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영화 '소리꾼'의 주연 배우 이유리와 국악인 이봉근이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이유리가 등장하자 형님들은 "이번에도 악역이냐"라는 질문 세례로 반가움을 드러냈다. 이에 이유리는 "소리꾼의 아내로 등장한다"라고 답변했고, 형님들은 "착한 역이라 아쉽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유리와 함께 '형님학교'를 찾은 이봉근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과 국악대상 연주상을 수상한 경력이 있는 최고의 소리꾼. 이유리는 이봉근을 '국악계 아이돌'로 소개하기도 했다. 이날 이봉근은 방탄소년단의 노래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판소리&재즈 버전으로 재해석해 선보였다. 이봉근이 재해석한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들은 이상민은 "미친 수준의 경지다"라고 환호했다. 민경훈 역시 "소름 돋았다"고 평했다는 후문.

엉뚱발랄 이유리의 매력과 국악계 아이돌 이봉근의 예능감은 20일(토)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