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비긴어게인 코리아' 대구 스타디움서 Viva La Vida '떼창'

입력 2020-06-20 12:45

방송: 6월 20일(토) 밤 11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6월 20일(토) 밤 11시

'비긴어게인 코리아' 대구 스타디움서 Viva La Vida '떼창'

대구 스타디움에서 멤버들과 관객이 한 목소리로 노래를 불렀다.

20일(토)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에서는 대구에서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한 '대구 스타디움' 버스킹이 펼쳐진다.

대구 스타디움은 2002년 월드컵, 2011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등 스포츠 경기가 펼쳐졌던 경기장이며 최근에는 코로나19 '드라이브 인 스루 선별 진료소'로도 사용된 곳이기도 하다. 관객들은 넓은 스타디움 잔디 위에서 새로운 '거리두기 버스킹'의 방식으로 수십 개의 텐트 안에서 편안하게 버스킹 공연을 즐겼다. 버스킹 장소를 처음 본 멤버들도 스타디움 잔디밭 한가운데서 공연하는 것은 처음이라며 버스킹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번 버스킹에서 크러쉬, 수현, 정승환은 혼성 트리오를 결성해 R&B 대표곡 솔리드의 '이 밤의 끝을 잡고'를 선곡했다. 세 사람은 안무까지 맞춰보며 찰떡같은 호흡을 선보였다. 특히 정승환은 본인을 메인 댄서라고 자처하며 안무에 대한 뜻밖의 열정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지난 회 무반주로 영화 '알라딘'의 OST 'Speechless'를 완벽 소화해 화제를 불러 모은 수현이 이번 버스킹에서 또 다른 디즈니 OST에 도전했다. 수현은 영화 '뮬란'의 OST 'Reflection'을 선곡해 멤버들의 환호를 받았다. 또한 수현의 무대에 멤버들은 "기가 막히게 잘한다" "넘을 수 없는 벽이 있다"며 감탄했고, 수현 역시 "후회 없는 무대였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역대급 명곡들로 뜨거운 열기가 계속됐던 '대구 스타디움'의 피날레를 장식한 곡은 바로 멤버들이 모두 함께 호흡한 'Viva La Diva'. 멤버들뿐만 아니라 관객들 역시 노래에 맞춰 노래를 불렀고, 헨리는 북을 치며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는 후문이다.

대구에서의 마지막 밤을 화려하게 장식한 대구 스타디움 버스킹은 20일(토)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