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937' 일제강점기, 15살 소녀가 일기에 남긴 '아픈 역사'

입력 2018-01-13 21:33 수정 2018-01-14 15: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제 강점기에 한 여학생이 11개월을 꼬박 쓴 일기가 공개됐습니다. 일본어를 쓰는지 검사 받고 일본 육군가도 배우던 당시 모습이 담겼습니다. 훌륭한 신민이 되겠다고 애써 다짐하면서도 내 나라는 어딘지 혼란스러워 한 소녀는 아픈 역사의 자화상입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VOD◀
NV10184726

[기자]

학교에서는 물론 등하교를 할 때와 집에서도 일본어를 늘 써라.

6월 11일에 교장이 한 말입니다.

7월 15일, 중일전쟁 때문에 학교가 어수선한 분위기로 가득하다고 기록했습니다.

일본육군가를 배워서 역으로 나가 군인을 환송을 하기도 했습니다.

일제강점기인 1937년, 대구의 한 여학생이 쓴 일기입니다.

[김정학/대구교육박물관 설립추진단장 : 조선인이면서 일제강점기 시대에 사는 학생으로서의 이중적인 슬픈 모습들을 여기서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일기에는 메이지 천황과 일본 황실의 왕족 이름이 적혀 있습니다.

매일 일본인교사가 일기를 검열하고 확인도장을 찍었습니다.

일장기를 손에 들고 만세삼창을 외친 날도, 훌륭한 황국신민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적은 날도 있습니다.

하지만 어쩔 줄 모르겠다, 무엇을 해도 마음이 안정되지 않는다는 말로 15살 소녀의 불안한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오타 오사무/일본 동지사대학 교수 ('여학생일기' 발견·연구) : 어렵고 불안정한 상태에서 학교 생활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혼란스럽고 피곤해 있다던지 때로는 불평이나 비판을 적기도 하였고…]

한 일본인 교수가 한국의 헌책방에서 찾은 '여학생일기'는 오는 6월에 문을 열 대구교육박물관에 전시됩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