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부적절 질문에 음모론…극우 유튜버, 현장 찾아 '막말'

입력 2020-07-10 20:28 수정 2020-07-10 20: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부 유튜버들은 수색 현장과 박원순 시장의 빈소를 찾아와 막말을 쏟아냈습니다. 근거 없는 음모론을 제기하는가 하면 경찰 브리핑에서도 부적절한 질문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 소식은 이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신을 수습한 뒤 열린 현장 브리핑입니다.

기자들 사이에 극우 성향의 유튜버들도 자리 잡았습니다.

유튜버들은 경찰에 직접 질문을 했는데, 부적절한 질문이 많았습니다.

[A 유튜버 : (박 시장이) 떨어진 건가요? (그건 고인과 유족 명예를 고려해서 밝히지 않겠습니다.)]

언론 보도 준칙에는 사망과 관련해 자세히 보도하지 않도록 돼있습니다.

다른 사람이 듣고 비슷한 충동을 느끼게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유튜버들의 부적절한 질문은 계속 됐습니다.

수색 현장을 따라다니며 음모론까지 주장합니다.

[A 유튜버 : 문재인 정권 차원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죽음과 관련해 무언가 숨기고 싶어서 그런 거 아닌가…]

유튜버들은 박원순 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병원에도 나타났습니다.

온라인 중계를 하며 여러 명이 온 것을 알리고 또다시 막말을 이어갔습니다.

[B유튜버 : 유튜버들이 많이 출동했네요. 언론사들도 되게 (많이) 출동했네요. OOOOTV도 와 있고 OOOTV도 와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