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800만 달러' 대북 인도지원 추진…현물로 공급

입력 2017-09-14 20: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또한 오늘(14일) 대북관련 뉴스 가운데 눈에 띄는 것은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서 8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지원을 추진 중이란 것입니다. 확정될 경우 약 2년만에 대북 지원인데요. 보수 야당은 국제사회가 대북 제재를 결의한 상황에서 부적절하다고 비판했지만 청와대는 인도주의적 지원은 예외라고 강조했습니다.

김민관 기자입니다.

[기자]

지원은 북한내 아동과 임산부가 대상입니다. 백신과 필수 의약품, 그리고 단백질과 비타민을 섞어 만든 영양식품이 제공됩니다.

금액으로는 800만달러, 우리 돈으로 90억원 규모지만 모두 현물로 공급될 계획입니다.

통일부는 국제기구의 요청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백태현/통일부 대변인 : 유니세프, 세계식량계획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른 대북 지원 사업에 대해 논의할 계획입니다.]

국제기구는 지난 1990년대부터 우리나라 등 세계 각국의 도움으로 북한 내 취약 계층을 지원해 온 바 있습니다.

대북 인도적 지원이 확정되면 지난 2015년 12월 이후 21개월 만에 정부 차원의 대북 지원이 재개되는 것입니다.

보수 야당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세계가 등을 돌린 불량국가에 우리 정부만이 무한 신뢰를 보내고 있다며 대북 지원 계획이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그러나 "북핵 미사일과 인도주의적 지원은 다르다"며 제재 대상은 북한 정권이지, 북한 주민이 목표가 돼서는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외교부도 이러한 입장을 미국과 일본에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대북 인도적 지원 여부는 21일 결정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