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언론도 '김 위원장 외출' 신속보도…'셀카' 사진 안 실어

입력 2018-06-12 21: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 언론도 김정은 위원장의 '깜짝 외출'을 이례적으로 빠르게 보도했습니다. 어젯(11일)밤 행보가 불과 6시간 뒤, 오늘 아침 노동신문 1면을 꽉 채웠습니다. 화보처럼 사진도 여러장 실었는데 화제가 된 '셀카 사진'은 없었습니다.

구희령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자 노동신문 1면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싱가포르 참관을 보도하는데 한 면을 다 썼습니다.

컬러 사진도 14장이나 넣어서 마치 화보 같습니다.

김 위원장이 참관하는 모습 뿐만 아니라 싱가포르의 명소 사진도 함께 실었습니다. 

명소들을 돌아보면서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의 사회 경제 발전을 파악했다는 설명입니다.

시민들이 몰려들어 김 위원장의 사진을 찍는 장면도 공개했지만 화제가 된 '셀카 사진'을 보도하지는 않았습니다.

조선중앙통신도 오전 6시 김 위원장의 '싱가포르 참관'을 사진과 함께 소개했습니다.

오늘 오후에는 조선중앙TV도 보도에 나섰습니다.

[조선중앙TV (오늘 오후 3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오늘 참관을 통하여 싱가포르의 경제적 잠재력과 발전상을 잘 알게 되었다고, 귀국에 대한 훌륭한 인상을 가지게 된다고 말씀하시었습니다.]

보안 문제에 민감한 북한 언론이 이렇게 김 위원장의 해외 방문을 세세하게 보도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입니다.

김 위원장이 두 차례 중국을 방문했을 때는 평양으로 돌아온 뒤에야 보도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