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4차 남북정상회담 공식화…곧 대북특사 파견

입력 2019-04-15 20:21 수정 2019-04-15 20:24

한·미 이어 남북정상회담…비핵화 동력 살리기
"회담 장소·형식에 구애받지 않을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미 이어 남북정상회담…비핵화 동력 살리기
"회담 장소·형식에 구애받지 않을 것"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공식 제안했습니다. 성사되면 작년 4월 이후에 1년 만에 4번째가 됩니다. 정상회담 장소와 형식에 구애받지 않겠다는 뜻도 밝혔는데 조만간 대북특사를 보내서 구체적인 회담 일정을 잡을 것으로 보입니다.

안의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제 남북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입니다.]

지난주 한·미 정상회담에 참석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 시정연설을 지켜본 문재인 대통령이 4차 남북정상회담을 공식화했습니다.

한·미 정상회담에 이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하노이 회담 이후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간 비핵화 대화 동력을 본격 되살리겠다는 구상입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톱다운 방식의 비핵화 대화가 유효하다는 점을 확인한 것도 남북정상회담 제안의 배경이 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비핵화 대화를 위한 실질적인 논의가 가능하다면 회담 장소와 형식은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는 뜻도 분명히 했습니다.

[북한의 형편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과 북이 마주 앉아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맺을 방안에 대하여…]

정부는 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개최 제안을 구체화하기 위해 조만간 대북특사를 보낼 것으로 보입니다.

특사로는 서훈 국정원장이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유력하게 거론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