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금지된 방독마스크 지급…STX조선 사고 4명, 질식사 확인

입력 2017-08-22 21: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틀 전, STX조선해양에서 발생한 폭발사고로 숨진 도장작업자 4명의 사인이 폭발에 의한 질식사로 확인됐습니다. 하청업체 직원들에게는 공기호흡기 대신에 사용이 금지된 방독마스크가 지급됐고 환기장치도 부실했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폭발사고 직전 STX조선의 안전보건환경팀이 승인한 위험작업서입니다.

위험요소로 환기상태 불량에 따른 질식과 폭발 가능성이 거론됐습니다.

안전장구로는 방독마스크만 지급한 것으로 돼 있습니다.

선박 기름탱크 같은 밀폐공간에서 작업할땐 공기호흡기나 송기마스크를 지급하는 게 원칙입니다.

국과수는 부검 결과 질식사로 결론을 내렸는데 마스크도 관련이 있다는 주장이 나옵니다.

[김창남/금속노조 경남지부 노동안전부장 : 송기마스크가 작동이 됐다면 골든타임이 더 늘어날 수 있고요.]

인화성 가스가 환기장치 부실로 탱크 안에 쌓여 있었지만 사측이 적절한 조치를 안했다는 지적도 제기됐습니다.

해경은 오늘(22일) STX조선 안전담당부서와 협력업체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사고 원인에 대한 수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