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딸과 같은 피해자 없도록"…'최숙현법' 호소한 아버지

입력 2020-07-10 21:00 수정 2020-07-10 23:27

"감독 말 믿고 타이른 게 가슴에 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감독 말 믿고 타이른 게 가슴에 한"


[앵커]

고 최숙현 선수의 아버지는 오늘(10일) 국회를 찾았습니다. 딸과 같은 피해자가 두 번 다시 나오지 않도록 국회가 법을 마련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통합당은 '최숙현법'을 발의하고 동시에 민주당에 청문회를 열자고 했습니다.

유한울 기자입니다.

[기자]

고 최숙현 선수의 아버지 최영희 씨가 침통한 표정으로 국회 기자회견장에 섰습니다.

[최영희/고 최숙현 선수 아버지 : 한평생 농사를 지으면서 딸아이가 좋아하는 것을 보고 사는 것이 삶의 유일한 낙이자 행복이었습니다.]

가슴에 맺힌 한을 호소하면서,

[최영희/고 최숙현 선수 아버지 : 숙현이가 힘들어할 때마다 김규봉 감독과 장OO 선수의 말만 믿고 타일러서 이겨내보라고 잔소리한 것이 너무나 가슴에 한이 맺힙니다.]

또 다른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국회가 이른바 '최숙현법'을 꼭 만들어달라고 했습니다.

기자회견을 함께한 통합당이 발의한 '최숙현법'에는 크게 2가지 내용이 담겼습니다.

피해자와 신고자의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임시보호시설을 운영하고, 다음 달 문을 여는 체육계 성폭력 및 폭력 문제 전담기관 '스포츠윤리센터'의 조사 권한을 강화하는 것입니다.

[이용/미래통합당 의원 : 체육단체 및 사건 관계자 등에 대한 조사 권한과 이를 방해할 경우 징계까지 요구할 수 있도록…]

통합당은 최숙현 선수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청문회를 열자고 민주당에 요구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