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언유착 의혹 밝힐 '휴대전화 비밀번호'…유심 확보

입력 2020-07-30 08:38 수정 2020-07-30 11: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 몸싸움은 한동훈 검사장 휴대전화를 압수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개인정보가 담겨있는 유심을 수사팀이 추가로 확보한 상태입니다.

이어서 박진규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16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한동훈 검사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한 이후 포렌식 분석은 뜨거운 쟁점이 됐습니다.

한 검사장 측에서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않고 있어서입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지난 1일) : 제가 보고받기로는 (휴대전화) 포렌식을 하려면 비밀번호를 알아야 하는데 수사 협조를 전혀 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 검사장이 억울함을 주장하고 있으면서도 그걸 증명할 수도 있는 휴대전화 포렌식에는 협조하지 않고 있는 겁니다.

지난 24일 수사심의위원회에서 한 검사장에 대해 수사 중단, 불기소 권고를 내린 뒤에도 수사팀은 휴대전화 포렌식에 착수하지도 못했다는 점을 가장 먼저 거론하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수사팀 입장에서는 한 검사장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대화 녹취록 외에 공모 여부를 추가로 확인하기 위해선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 분석이 꼭 필요합니다.

수사팀은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휴대전화와 노트북은 이미 검찰이 압수하기 전 초기화 돼 증거 가치가 없다고도 했습니다.

한 검사장 측 변호인은 지난달 압수수색에서 수사팀이 유심은 빼고 휴대전화만 가져갔고 한 검사장은 남은 유심을 다른 휴대전화에 끼워 사용해 왔는데 유심도 수사팀이 가져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