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방구석1열' 팽락 부부 출연…영화로 결혼의 현실 말한다

입력 2020-07-17 11:30

방송: 7월 19일(일) 오전 10시 3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7월 19일(일) 오전 10시 30분

'방구석1열' 팽락 부부 출연…영화로 결혼의 현실 말한다

최양락-팽현숙 부부가 영화를 통해 결혼에 대해 이야기한다.

19일(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은 결혼의 현실을 그린 두 영화 '결혼 이야기'와 '45년 후'를 다룬다. 이에 적나라한 결혼 생활을 공개하며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희극인 대표 부부 최양락과 팽현숙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1열'의 녹화에서 MC장성규는 최양락, 팽현숙 부부가 출연하고 있는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영화배우의 꿈을 밝힌 최양락에게 "혹시 오늘 영화감독들에게 배우로서 어필하기 위해 나온 거냐"고 질문했다. 이에 최양락은 "맞다. 이제는 정극 배우로 거듭나고 싶다. 이래봬도 과거 다양한 영화에 출연했던 이력이 있다"라고 전했다. 곁에 있던 팽현숙은 "최양락이 받은 영화배우증도 갖고 있다!"라며 깨알 내조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민규동 감독은 '결혼 이야기' 에 대해 "배우 스칼렛 요한슨과 로라 던의 실제 이혼 경험이 녹아든 영화다. 스칼렛 요한슨은 촬영 당시 두 번째 남편과 이혼 소송 중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결혼 이야기'의 부부싸움 장면에 대해 "이 장면은 배우들이 상대방의 대사와 리액션을 모른 채로 최대한 자연스러운 감정을 끌어내는 방식으로 찍었다. 이틀 동안 찍은 장면으로 배우들이 가장 힘들어했던 장면이다" 라고 설명했다.

한편, 최양락은 "결혼은 소풍이라고 생각한다. 소풍을 즐기는 사람이 있고 불평불만만 늘어놓는 사람이 있듯 결혼을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다르게 느껴지는 것 같다. 결혼을 즐거운 소풍이라고 생각했으면 좋겠다"라며 남다른 결혼 철학을 전했다. 이에 팽현숙은 최양락을 향해 "성인군자 다 됐다"라고 칭찬했고 이어 "훈훈하게 마무리해야 편하게 귀가할 수 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최양락, 팽현숙 부부와 함께하는 JTBC '방구석1열'은 7월 19일(일) 오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