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심상찮은 '박기영 논란'…청와대, 본인해명·여론 추이 주시

입력 2017-08-10 11:32

"가볍게 움직일 수 없다"…일각선 '자진 사퇴해야' 주장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가볍게 움직일 수 없다"…일각선 '자진 사퇴해야' 주장도

심상찮은 '박기영 논란'…청와대, 본인해명·여론 추이 주시


청와대가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을 둘러싸고 정치권과 사회 각계에서 일어나는 파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장관 후보자 낙마 때와 같은 인사 파동으로 번질 가능성을 우려하면서도 박 본부장 자신의 입장과 여론을 먼저 살피겠다는 분위기가 읽힌다.

청와대 관계자는 1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앞서 특정 인사들이 논란이 됐을 때 적어도 청문회까지는 기회를 줘야 한다는 게 청와대 입장이었으니 이번에도 그와 동일하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제기된 의혹을 박 본부장이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잘못한 게 있으면 사과도 하고 나서 국민의 여론을 봐야 하지 않겠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청와대에서는 대통령의 인사권과 관련한 문제를 두고 가볍게 움직일 수는 없다"면서 "참여정부 때 과학기술본부를 만든 경험 등이 필요해서 인사한 만큼 나머지 부분은 본인이 해명할 기회를 줘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청와대 일각에서는 박 본부장이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는 여론도 만만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무위원을 비롯한 주요 보직의 인사가 마무리되는 시점에서 이 사태에 발목이 잡히면 하반기 민생 정책에 집중하겠다고 한 계획에도 적잖은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것이다.

논란이 커질수록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나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 당시 일었던 '인사·민정라인 부실 검증 의혹'이 재연될 가능성까지도 있다.

새 정부 인선에 비교적 우호적이었던 정의당까지 포함해 모든 야당이 박 본부장을 비난하고 있고 진보적 성향의 시민사회단체도 '촛불민심이 요구한 적폐세력 청산과 배치되는 인사'라고 지적하고 나선 것도 부담스러운 대목이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당 간사인 신경민 의원이 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상대로 박 본부장 사태와 관련한 의견을 수렴하고 나서면서 청와대가 결단해야 할 시간이 다가오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한 관계자는 "박 본부장 논란을 예의주시하고는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이 문제를 빨리 털고 가는 게 낫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