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신태용호, '약체' 볼리비아와 무승부…팀플레이 아쉬움

입력 2018-06-08 09: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러시아 월드컵을 앞둔 마지막 볼리비아와의 공개 평가전에서 득점 없이 비겼습니다. 한국보다 피파랭킹이 낮은 볼리비아를 상대로 골 결정력이 부족했고, 유기적인 협력 플레이도 미흡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민중 기자입니다.
 
신태용호, '약체' 볼리비아와 무승부…팀플레이 아쉬움

[기자]

축구 대표팀이 오스트리아에서 열린 볼리비아와의 평가전에서 0대 0으로 비겼습니다.

대표팀은 전반 초반 우세한 경기를 펼쳤지만 득점을 내지 못했고 후반에는 움직임까지 둔해졌습니다.

대표팀은 스웨덴전에 대비한 '선 수비 후 역습'을 위해 포백 수비 전술을 들고 나왔습니다.

하지만 볼리비아의 슈팅은 2개에 그쳤고 유효슈팅은 없었습니다.

장현수, 김영권이 실수 없이 공격을 막아냈지만 수비 전술을 시험하기에는 상대가 너무 약했습니다.

공격도 무뎠습니다.

김신욱과 황희찬이 최전방을 이승우와 문선민이 좌우 날개를 맡았지만 상대를 위협할만한 장면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잦은 패스 실수로 흐름이 끊기는가 하면 마무리도 부족했습니다.

대표팀은 11일 세네갈과의 비공개 평가전 후 12일 러시아로 들어갑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