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9월 12일 (화) 뉴스룸 다시보기 1부

입력 2017-09-12 23:39 수정 2017-09-18 15: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만장일치로 새 대북제재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결론은 중국과 러시아의 벽은 예상대로 높았다는 것입니다. 안보리는 대북 원유 수출을 400만 배럴, 그러니까 50만t 규모로 제한했습니다. 기존의 거래량을 동결한 수준입니다. 석유 정제 제품은 200만 배럴 즉 25만 t 까지만 허용됩니다. 북한으로 들어가는 전체 유류의 30%정도 차단 효과가 있다는 분석입니다. 북한 정권의 생명줄이라는 유류 공급을 처음으로 부분적으로나마 제한했고, 대북 제재 결렬을 피했다는 의미가 있습니다만 그 효과에 대해선 갸우뚱 하는 쪽이 더 많습니다.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유류공급 30% 차단' 대북 제재안 통과…실효성은 의문 '핵 도발 항의' 멕시코 이어 페루도 북한대사 추방 명령 "사법개혁 적임자"vs"코드인사"…김명수 청문회 난타전 "김이수 동의안 100일 넘게 기다렸는데…" 강경한 청와대 [인터뷰] 우원식 "국민의당, 주도권 쥐기 위해 김이수 부결" [인터뷰] 김동철 "김이수 표결, 당 의원 자유의사 막을 순 없어" MB청와대 기획·국정원 연출…방송 프로그램·인사까지 개입 MB 정부 국정원 방안과 방송 '실제 개편' 비교해 보니… 'MB정부 블랙리스트' 82명 살펴보니…의외의 인물도 국정원 '직권남용' 공소시효 7년…MB맨 향하는 검찰 칼끝 "민주당 도청 의혹, '녹음 아니면 녹취' 취재 지시 있었다" 시민단체 "SBS 윤세영 회장, 재허가 의식해 사퇴" 주장 민주당, '5·18 민주화운동 진상조사 특별법' 당론 발의 '나쁜사람' 노태강, 박근혜와 법정대면…최순실은 울음 진경준, 네이버에 딸 인턴 요청 안 되자…'과외 청탁' 의혹 물난리에 주민들 망연자실한데…구청장·구의원 '외유'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OX'에 표시에…뒤바뀐 합격 기부금 일부 보좌관 급여로…이혜훈, 불법 정치자금 의혹 김상곤 교육부 장관 "5년간 특수학교 18곳 신설 계획" 400년 된 '조선 미라' 부검했더니…사인은 '동맥경화' 허리케인 '어마'에 날아갈 듯…'아찔' 과잉 취재 논란도 '갑질 논란' 미스터피자 오너 일가, 경영에서 손 뗀다 [뉴스브리핑] 홍천 유원지 부근 하천서 포탄 4발 발견 추석 연휴 '아이돌봄' 정상 운영…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롯데, 5년 만에 '가을잔치' 눈앞…손승락 '빛나는 활약' [밀착카메라] 통학로 위 아슬아슬 철근 더미…수년째 방치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