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북전단 살포' 긴장감 고조…'차단막 치는' 접경지역

입력 2020-06-19 20:53 수정 2020-06-19 21:51

탈북민단체 큰샘, 모레 햅쌀 보내기 행사 잠정 보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탈북민단체 큰샘, 모레 햅쌀 보내기 행사 잠정 보류


[앵커]

대북 전단 살포를 놓고 정부와, 지자체 그리고 경찰까지 오늘(19일) 단속에 총력 대응할 뜻을 밝혔습니다. 모레 페트병에 햅쌀을 담아 보내겠다고 예고했던 탈북민 단체는 일단 안 하겠다고 했지만, 또 다른 단체도 있어서 긴장은 계속되고 있는데요.

조승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강원도 접경지역으로 들어가는 길목을 경찰이 지키고 있습니다.

대북 전단 관련 물품을 실은 차가 없는지 감시하는 겁니다.

요주의 차량 정보도 미리 파악해뒀습니다.

철원과 화천, 양구, 인제, 고성 등 강원 접경지역 5곳에 경찰 200여 명이 깔렸습니다.

강원도는 오늘 접경 지역 전체를 재난안전법상 위험구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최문순/강원지사 : 한마디로 요약하면 원천봉쇄가 기본 원칙이 되겠습니다. 전단을 뿌리는 걸 아예 못 하게 하겠다는 건데요.]

앞서 경기도의 조치와 함께 모든 접경지역이 차단된 겁니다.

[이재명/경기지사 : 북한 인권 활동도 중요한데 선을 넘어서는 이런 활동은 우리 도민 안전 측면에서 허용할 수가 없고 그래서 원천적으로 봉쇄해야겠다.]

경기도는 포천 현장을 급습해 전단 살포용 가스통 사용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집행하기도 했습니다.

지자체의 강력한 요청에 탈북민단체 큰샘은 모레로 예정했던 햅쌀 보내기 행사를 잠정 보류했습니다.

또 다른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오는 25일 대북 전단 살포를 강행할지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박상학/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 판문점 선언은 문재인 정권하고 김정은하고 회담한 거지. 우리 민간하곤 관계없지. 우리는 민간 NGO 단체니까.]

지자체에 이어 정부도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조혜실/통일부 부대변인 : 현장 대응 등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남북교류협력법 등 위반에 대한 처벌을 병행해 전단 등 살포행위를 엄정하게 차단하고…]

법무부도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적용해 수사하라고 검찰에 지시했습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국회에 출석해 엄정 사법 처리를 약속했고, 여당은 이 단체들의 자금 출처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