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첫 악수 '빈손' 비판도…북·미, 이번엔 서로 뭘 쥐어주나

입력 2019-02-07 07: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는 27일과 28일 베트남에서 진행될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이제 2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지난해 6월 12일이죠. 싱가포르 1차 회담 이후 260여 일 만에 북한과 미국이 얼마나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비핵화와 상응 조치에 합의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유미혜 기자가 지난 8개월을 정리해 드립니다.
 

[기자]

70년 적대관계를 이어온 북·미 정상이 '세기의 악수'를 나눕니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 우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습니다.]

일각에서는 속 빈 강정이라는 비판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북·미 관계에는 변화의 바람이 이어졌습니다.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 합의대로 미군 유해 55구를 송환합니다.

유해는 지난해 8월 1일, 미국 하와이에 도착합니다.

그러나 북한은 이후 미국의 합의 이행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불만을 제기합니다.

다시 서먹해진 관계속에 2차 정상회담이 추진됩니다.

그러던 중 가장 큰 위기를 맞습니다.

지난해 8월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이 갑자기 취소되면서 입니다.

11월로 예상됐던 북·미 2차 정상회담도 역시 미뤄졌습니다.

그러나 불씨를 살리기 위한 노력이 이어졌고, 지난달 스톡홀름 남·북·미 회담에서 극적인 반전이 이뤄졌습니다.

[이도훈/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1월 25일) : 여러 형태의 협의들이 잘 진행되고 있으니까 앞으로 성공적인 북·미 대화 그리고 남북 간에도 다 잘 이뤄지길 기대합니다.]

남·북·미 실무자가 만나 사실상 '합숙 협상'을 한 끝에 2차 정상회담 시기와 장소, 의제가 사실상 결실을 맺게 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