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외교부, 내주 밴쿠버회의계기 한일 장관 만남 "조율 가능성"

입력 2018-01-11 16:10

"역사문제 해결·한일관계 발전 협력 조화롭게 추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역사문제 해결·한일관계 발전 협력 조화롭게 추진"

외교부, 내주 밴쿠버회의계기 한일 장관 만남 "조율 가능성"

외교부는 오는 16일(현지시간) 캐나다에서 열리는 이른바 '밴쿠버 그룹' 외교장관회의 계기에 한일 외교장관의 양자 회담 또는 회동이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 "필요한 일정이 조율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밴쿠버 회의와 같은 다자회의 계기에 다양한 양자 접촉이 있는 것이 외교적 관례"라며 이같이 밝혔다.

밴쿠버 그룹 회의는 한국전쟁에 직접 참전해 북한과 싸웠거나 유엔군을 도운 국가들이 초청 대상이며, 일본·인도·스웨덴도 이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한일 외교장관 간의 회동이 성사되면 위안부 합의에 대해 정부가 최근 발표한 입장, 내달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방한 여부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노 대변인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한 치유 조치는 우리 정부 돈으로 하겠다. 기왕에 이뤄진 치유 조치도 우리 돈으로 대체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전날 기자회견 발언은 사실상의 위안부 합의 파기가 아니냐는 일본 기자의 질문에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그대로 이해해 주기 바란다"고 답했다.

이어 "국내적으로 재단(일본 정부가 10억 엔을 출연한 '화해·치유' 재단)의 지원을 반대하는 여론이 있는 반면에 이미 재단의 지원을 받은 분들도 계시는 만큼 이러한 점 등을 균형 있게 감안하면서 향후 처리방향을 고민해 보겠다는 그런 차원의 말씀이었다"고 첨언했다.

노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한일 간 역사문제 해결과 양국관계 발전과 협력을 조화롭게 추진한다는 방침"이라며 "일본 측이 우리 정부의 이러한 입장을 십분 이해하고, 이에 적극 호응해 올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한일 간 협력이 계속 잘 이루어질 것으로 우리는 기대하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