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반정부 시위대 처벌" 태국, 5명 이상 집회금지 명령

입력 2020-10-16 08: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총리 퇴진을 요구하는 집회가 석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 태국에서 정부의 비상조치가 나왔는데요. 5명 이상이 모이는 정치 집회 그리고 국가안보에 영향을 미칠만한 보도를 금지시켰습니다. 시위대는 그래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박지윤 기자입니다.

[기자]

방패를 든 경찰들이 수많은 시위대의 힘에 밀려 뒷걸음질칩니다.

태국에서 총리 퇴진과 군주제 개혁을 요구하는 집회가 3개월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태국 정부는 집회를 금지하는 긴급 명령을 내렸습니다.

[피야 타위차이/방콕 경찰 부국장 : 5명 이상 모임은 앞으로 법 위반입니다. 시위대들은 처벌받을 겁니다.]

국가 안보에 영향을 미치는 보도와 온라인 메시지를 금지하고, 총리실 등 당국이 지정한 장소에 접근하는 것도 금지했습니다.

전날 2만명이 넘는 반정부 시위대가 바리케이드와 차벽을 뚫고 총리실 건물까지 진출하자 내놓은 조치입니다.

방콕 경찰은 경찰 6개 중대를 동원해 집회 지도부를 해산시켰고, 이 과정에서 22명을 체포했습니다.

집회 금지 방침에도 시위대는 물러날 뜻이 없습니다.

[집회 참가자 : 우리는 더 이상 독재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이곳에 왔다.]

2014년 쿠테타로 집권한 태국 군부 정권은 2017년 헌법을 개정해 장기 집권 수단을 마련했습니다.

지난 2월, 헌법재판소가 젊은 층으로부터 광범위한 지지를 얻는 퓨처포워드당을 해산시킨 것이 반정부 집회를 촉발시켰습니다.

또 왕실이 경제 침체에도 왕실 예산을 16% 인상하자 군주제 개혁도 이슈로 떠올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