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한 "제재가 장애인 권리보호 분야까지 촉수뻗쳐"

입력 2017-12-05 17: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북한이 미국 주도로 이뤄지는 대북제재가 장애인 보호활동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비난했다.

5일 북한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북한 외무성 인권담당대사를 단장으로 하는 북한 대표단은 지난달 27일부터 1일까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지역 장애인 10년(2013∼2022년)의 중간평가를 위한 정부간 고위급회의'에 참석했다.

북한 외무성 인권담당 대사는 이 회의 연설을 통해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에 의하여 감행되는 제재는 우리 인민들의 인권향유를 각방으로 방해하고 있으며 장애자들의 권리보호를 위한 활동분야에까지 깊숙이 촉수를 뻗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끈질긴 압력에 눌린 일부 나라들이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제재결의 이행을 걸고 의료설비와 의약품 납입을 차단시키고 있으며, 지어(심지어) 장애자용 설비와 교정 및 정형 기구 생산 그리고 장애 어린이들을 위한 교구비품 구입에까지 난관을 조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도주의 이념과 국제 인권협약들의 원칙을 짓밟는 온갖 형태의 반인륜적인 제재행위들은 그 무엇으로써도 정당화될 수 없으며 무조건 즉시 종식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권의 정치화, 선택성, 이중기준을 배격하며 인권문제를 불순한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려는 그 어떤 시도에 대해서도 견결히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