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은, 6년 반 만에 기준금리↑…막 내린 초저금리 시대

입력 2017-11-30 21: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국은행이 오늘(30일) 6년 반 만에 기준금리를 올렸습니다. 나라 안팎의 경제 상황이 '나쁘지 않다'는 판단에서입니다. 앞으로도 조금씩 더 오를 가능성이 생기면서 이른바 '초저금리 시대'는 사실상 막을 내리게 됐습니다.

강나현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은행은 올해 마지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현재 1.25%에서 1.5%로 인상했습니다.

[이주열/한국은행 총재 : 저성장, 저물가에 대응해 확대한 통화정책 완화 정도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기준금리를 0.25%p 인상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기준금리 인상은 2011년 6월 이후, 6년 5개월 만에 처음입니다.

그동안 내림세를 지속하던 기준금리는 지난해 6월 0.25%p 내려간 뒤 지금까지 사상 최저 수준을 유지해왔습니다.

한국은행은 국내외 경제가 완연한 회복세에 접어들었다는 점을 이번 금리 인상 배경으로 꼽았습니다.

글로벌 경기가 좋아지고 있는 데다 수출 호조로 국내 실물경기도 나쁘지 않고 물가도 안정수준을 향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주열/한국은행 총재 : 소비 회복세도 완만하게 꾸준히 진전된다면 (내년에도 잠재성장률 수준인) 3% 내외 성장률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저금리 기조속에 1400조 원 규모로 쌓인 가계부채 몸집을 줄여야 한다는 부담도 작용했습니다.

한은이 경제 상황에 따라 금리를 추가 조정할 수도 있다고 밝히면서 내년에 기준 금리가 한두 차례 더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다만,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을 근거로 신중한 판단을 강조한 만큼 인상폭과 속도가 급격하진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