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북 제재" 말뿐인 중국?…'미·중 빅딜설' 실체 있나

입력 2017-04-20 09: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국이 중국에 대해 경제 문제를 양보하고, 중국은 대신 북핵 문제를 해결한다'는 게 최근 미중 정상이 논의했다는 이른바 '빅딜설'이죠. 미중 정상회담 이후 중국 외교당국이나 관영 언론들이 연일 대북 압박 메시지를 내놓고 있는 것도 사실인데, 그렇다면 중국의 대북 압박 기조가 정말 고강도로 바뀐 것인가 하는 문제가 남습니다.

조민진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연일 원유 중단과 금융 봉쇄 동참과 같은 대북 제재를 거론했습니다.

실제 중국은 지난 2월 북한산 석탄 수입 중단을 발표한 데 이어 최근엔 에어차이나의 평양 노선을 잠정 폐쇄 했고, 북한행 관광 상품 검색도 차단했습니다.

하지만 올 1분기 중국이 북한으로부터 수입한 석탄은 전년 동기 대비 51.6% 감소한 반면, 북중 전체 무역액은 84억 위안, 1조4000억 원으로 40% 가량 증가했습니다.

중국이 사실상 언어 공세에 치중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때문에 경제 문제와 북핵 문제를 거래 대상으로 삼은 이른바 '미중 빅딜설'의 실체가 무엇이냐는 의문도 제기됩니다.

현재로선 미중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란 원론에 합의한 정도일 것이란 해석이 많습니다.

양국 간 빈번한 소통은 진행형입니다.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의 한반도 항해 문제에 대해 미중 간 소통이 있었음을 중국 외교부가 인정하기도 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 발언이 계속되자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언행을 삼가라"는 경고도 내놨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