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제주 오전 고비…'솔릭' 이동속도 느려져 피해 커질 듯

입력 2018-08-23 07:24 수정 2018-08-23 11:26

오늘 밤 충남 상륙…내일 아침 수도권 통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오늘 밤 충남 상륙…내일 아침 수도권 통과

[앵커]

제19호 태풍 솔릭의 기세가 매섭습니다. 중심 부근에 초속 40m의 강한 바람을 동반한 채 이 시각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고 있습니다. 태풍의 이동 속도는 조금씩 느려지고 있습니다. 이때문에 태풍이 지나는 길목에서는 더 큰 피해가 우려됩니다. 제주도는 오늘(23일) 오전이 가장 큰 고비입니다. 태풍이 내륙에 본격적으로 들어오는 시점은 내일 새벽 1시쯤 충남 서산 부근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 남동쪽을 지나는 시간은 내일 아침 7시가 유력합니다. 출근과 등교 시간에 수도권을 통과하는 겁니다.

오늘 아침& 첫 소식은 이재승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제19호 태풍 솔릭이 시속 16km의 느린 속도로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고 있습니다.

오늘 새벽 6시에 서귀포 남서쪽 해상에 진입한 솔릭은 7시쯤 제주도와 가장 가깝게 지난 뒤 오전 9시에는 제주시 북서쪽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중심 부근에 초속 40m의 강풍을 동반한 솔릭은 북상하면서 이동속도가 1~2시간씩 느려지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태풍이 북서쪽에서 북동쪽으로 방향을 틀면서 속도가 느려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만큼 따뜻한 해상에 오래 머물며 세력을 유지하고 있어 피해가 더욱 클 것으로 우려됩니다. 

느려진 태풍 솔릭은 당초 예상만큼 북쪽으로 올라가지 못하고 다소 남쪽으로 쳐질 것으로 보입니다.

뒤따르는 20호 태풍 시마론과의 거리가 점점 더 가까워지면서 두 태풍이 서로 끌어당기는 효과가 발생하고 있다는 해석도 나옵니다.

이 때문에 당초 태안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보였던 솔릭은 내일 새벽 1시쯤 충남 서산 부근에 상륙할 전망입니다.

이후 내일 아침 7시를 전후해 서울 남동쪽 60km 부근을 지날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 솔릭은 상륙한 뒤 수도권을 지날 때에도 중심에선 초속 30m 이상의 거센 바람이 불 전망입니다.

이렇게 되면 서울 뿐만 아니라 경기, 충남, 호남 일부 지역에서도 초속 25m 이상의 강풍이 불 것으로 예측됩니다.

앞으로 전남 해안과 제주 산간에는 4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고, 전남과 경남 서부, 제주도에는 최고 250mm의 비가 쏟아지겠습니다.

서해안과 경기 북부, 강원도에는 200mm 이상, 서울 등 그 밖의 전국 대부분 지역에도 최고 10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