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도청 의혹, '녹음 아니면 녹취' 취재 지시 있었다"

입력 2017-09-12 20:59

KBS 기자협회, 중간조사 결과 발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KBS 기자협회, 중간조사 결과 발표

[앵커]

이처럼 이명박 정부가 방송 장악에 적극 나선 정황이 속속 드러나는 가운데, KBS와 MBC 노조는 9일째 총파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오늘(12일) KBS 기자협회는 최근 검찰이 재수사에 착수한 KBS의 2011년 '민주당 도청 의혹 사건'에 대해서 자체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사건 당시 취재기자에게 '녹음을 하든지, 녹취를 하든지 취재해 오라'는 이런 지시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최하은 기자입니다.

[기자]

2011년 '민주당 도청 의혹' 사건은 KBS 수신료 인상을 논의한 민주당의 비공개회의 내용을 KBS 기자가 몰래 녹음했다는 의혹에서 시작됐습니다.

당시 보도본부장은 현재 고대영 KBS 사장이었습니다.

지난 6월부터 진상을 조사해온 KBS 기자협회는 도청 당사자로 지목된 장모 기자에게 구체적인 취재 지시가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정필모/KBS 기자협회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 : 중견 기자가 3년 차 막내 기자한테 '녹음이라도 하든가 아니면 녹취가 가능하면 하라고 했다'는 이런 얘기를 본인이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다만 이 중견기자가 윗선의 지시를 전달한 것인지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녹취 지시와 관련해 KBS 사측은 기자가 도청했다는 의혹은 사실 무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당시 민주당 회의가 공개회의로 시작됐고 회의 시작 때 카메라 촬영을 시도하는 것은 문제가 될 수 없다고도 했습니다.

KBS 기자협회는 추가 조사를 진행한 뒤 2주 안에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