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수도권 검사장들 "자문단 중단 수용…지휘권 박탈 재고 요청"

입력 2020-07-03 20:26 수정 2020-07-03 21: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 쪽으로 넘어가 보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어제(2일) 윤석열 검찰 총장의 수사 지휘권을 발동한 걸 놓고 전국 검찰 고위 간부들이 3번에 나눠 회의를 했습니다. 이 중 한 회의에선 '자문단 중단'을 당분간 수용하되, '검찰총장의 지휘권을 박탈하는 건 위법 소지가 있다'는 결론이 나왔습니다.

먼저 조보경 기자가 회의 내용부터 전해드리고, 바로 대검찰청 연결해 보겠습니다.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전국의 검사장들을 3차례로 나눠 소집했습니다.

첫 회의는 '고검장'이 참석 대상이었고, 오전 10시에 시작됐습니다.

4시간 넘게 진행됐습니다.

예상했던 시간을 훌쩍 넘긴 겁니다.

그 뒤 서울과 수도권의 검찰청을 이끄는 검사장들 회의가 열렸고, 마지막으로 수도권 외 지방검찰청의 검사장 회의로 이어졌습니다.

한 차례 회의에선 윤 총장이 회의 내내 자리에 있었지만, 나머지 회의에선 인사만 하고 나갔습니다. 

이 가운데 '서울, 수도권 검사장' 회의에선 "자문단 중단은 당분간 수용한다"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수사팀에 독립성을 주라는 지시에는 반대하기로 했습니다.

"총장의 수사 지휘를 완전히 박탈하는 것이기 때문에 위법 소지가 있다. 장관에게 재고를 요청하자"는 것입니다.

나머지 2개의 회의에서 나온 결론은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윤 총장과 충돌해온 이성윤 서울지방검찰청장은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추 장관의 지휘와 윤 총장의 회의 소집에 대해 검찰 안에선 여러 의견이 나왔습니다.

검찰 내부망엔 "일선에서 묵묵히 일하는 검사들에게 매우 잘못된 신호가 될 수 있다", "참담한 심정"이라며 추 장관을 비판하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반면에 "전국 검사장 회의는 법령에 근거가 없다"며 이를 소집한 윤 총장을 비판하는 내부 의견도 있었습니다.

'수사팀 교체'가 필요하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법무부는 "수사팀 교체는 이미 때가 늦었을 뿐 아니라, 장관의 지시에 반하는 것"이라는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