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외교부 혁신 방안엔 '적폐청산' 없었다…TF 요구 외면

입력 2017-10-12 07: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정부 들어 각 부처별로 지난 정부의 국정 농단을 비롯한 이른바 적폐를 바로잡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외교부도 혁신 TF를 만들어서 지난달 말 외교부 혁신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적폐청산이 필요하다는 TF의 요구를 외교부가 외면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정제윤 기자입니다.

[기자]

외교부와 외부자문위원들로 구성된 외교부 혁신 TF의 전체회의 결과가 담긴 대외비 문건입니다.

일부 자문위원들이 "외교부의 폐단으로 지적되고 있는 사안에 대한 반성과 시정노력을 포함해야한다"며 "국민들은 다른 부처의 적폐청산 TF와 유사한 내용을 외교부가 발표할 것으로 기대한다"는 의견을 냈습니다.

그러면서 "전 정부에서 발생한 부당한 인사조치, 미얀마 영사관 등 관련 사항에 대해 외교부가 먼저 사실 확인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구체적인 사례도 언급했습니다.

하지만 외교부 측은 "긁어부스럼을 만들지 말자"는 식의 입장을 취한 걸로 알려졌고, 결국 적폐청산 관련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외교부가 이전 정부의 적폐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대표적으로 미르재단이 주도한 코리아에이드 사업과 최순실 개입 의혹을 받는 K-타워 사업 등에 모두 외교부가 깊이 관여했습니다.

또 최순실이 개입한 걸로 알려진 이백순 미얀마 대사의 경질과정 역시 외교부는 진상조사를 미루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의원 : 최순실의 국정농단과 관련한 구체적 정황들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외교부의 혁신TF는 진상조사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마땅히 재조사하고, 관련자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가 이뤄져야…]

밀실 합의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역시 외교부가 진상을 밝혀야 할 사안이라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 영상취재 : 방극철·최무룡, 영상편집 : 지윤정)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