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용수 할머니 "억울…윤미향, 죄 지었으면 벌 받아야"

입력 2020-06-06 19:49 수정 2020-06-06 20: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6일) 대구에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추모하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이용수 할머니도 참석해 다시 한 번 입장을 밝혔는데요, 윤미향 의원을 겨냥해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아야 한다고 했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군화발에 몸은 짓눌려 꽃가루로 부서지고 어느새 봄이 왔지만 나는 다시 나는 다시 피어날 수 없다오.]

대구·경북지역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25명의 영정사진 앞.

이용수 할머니가 북받쳐 오르는 감정에 땅을 칩니다. 

[이용수/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 얼마나 억울하세요? 억울해요. 30년이나 팔아 먹었어요.]

정의기억연대와 일부 시민단체가 마음대로 모금 활동을 했다며 수요집회도 없애야 한다고 했습니다.

위안부 역사관을 만들어 반드시 '위안부' 문제를 사죄받고 배상받도록 한 뒤 눈을 감겠다고도 했습니다.

추모제는 주변 참석자들이 격앙된 할머니를 달래며 급하게 마무리됐습니다.

[내가 왜 이리 당해야 돼? 내가 왜 너희한테 당해야 돼? 이 나쁜 인간들아!]

이 할머니가 외부활동으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힌 건 지난달 7일과 25일에 있었던 기자회견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이 할머니는 부축을 받고 행사장을 나오면서 다시 한 번 취재진을 모았습니다.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의원에 대한 분노를 숨기지 않았습니다.

[이용수/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 죄를 지었으면 죄가 있으니까 벌을 받아야지요.]

지난달 29일 윤 의원의 해명 기자회견은 볼 이유가 없어 보지 않았다고 답했습니다.

(영상그래픽 : 김정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