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근혜 국정원, 현대차에 수십억대 '우회 지원' 요구 정황

입력 2017-10-12 07: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명박 정부 국정원에 대해서 뿐만 아니라 박근혜 정부 국정원이 벌인 불법 행위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사실상 박근혜 정부 내내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을 지낸 이헌수 전 실장의 자택을 검찰이 압수수색했는데, 이 전 실장은 대기업을 상대로 관제 데모를 여는 단체들에게 거액을 지원하도록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특히 현대차 그룹을 압박해서 퇴직 경찰 모임인 경우회에 수십억원대 일감을 주게 한 것으로도 확인됐습니다.

심수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검찰은 어제(11일)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과 구재태 전 경우회 회장의 자택과 사무실 등 10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2013년 4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박근혜 정부에서 국정원 기조실장을 역임한 이 전 실장은 대기업을 압박해 관제데모 단체들을 지원케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특히 현대차그룹의 경우 '수의계약 형태'까지 동원해 이 전 실장의 요구를 들어줬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퇴직경찰 모임인 경우회의 자회사 '경안흥업'이 2014년 1월 등기 사업목적에 '해상운송'을 추가한 직후 현대제철과 수십억대 수의 계약을 맺은 겁니다.

경안흥업은 직원이 2~3명에 불과한, 사실상의 페이퍼컴퍼니입니다.

검찰은 이 전 실장의 압박을 받은 현대차그룹이, 경우회에 지속적인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계열사인 현대제철까지 동원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우회는 탈북단체 등 관제데모에 참여한 여러 단체들에게 국정원의 자금을 나눠주는 창구 역할을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이 전 실장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영상편집 : 김지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