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김여정 담화 다음 날…"남북연락사무소 철폐" 압박

입력 2020-06-06 19: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이 어제(5일) 밤 대북전단을 살포하는 걸 비난하면서 "갈 데까지 가보자"고 했습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직접 담화문으로 비판한 지 하루 만에 또 강공을 퍼부은 건데요. 남북연락사무소를 없애는 카드까지 꺼내 들었습니다.

류정화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은 이틀 연속 대북전단 살포를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통일전선부 대변인 담화를 통해서입니다.

"첫 순서로 개성공단에 있는 남북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또 김여정 제 1부부장이 '남북 군사합의 파기'를 언급한 전날 담화의 실무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우리 정부가 전날 김 부부장의 담화 이후 대북전단 살포를 제재하는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다시 한 번 우리 정부를 압박한 겁니다.

두 개의 담화문은 북한 주민이 모두 보는 노동신문에 실렸고 김 부부장의 담화에 대한 각계의 반응까지 1면에 담겼습니다.

판문점 선언 등이 지켜지지 않는 책임이 남한 정부에 있다는 점을 대내적으로 공식화했다는 분석입니다.

[조성렬/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 : 탈북단체에서 만약 고무풍선을 띄우면 조준사격한다든지 그런 식으로 하겠다는 거죠]

이번 담화에 눈에 띄는 점은 김 부부장이 대남사업을 총괄하고 있다고 강조한 점입니다.

그동안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이후에 공식 업무가 확인되지 않았는데 대남 사업을 지휘하고 있다는 것이 확인된 겁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송민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