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탄희 "공황장애 재발, 치료에 집중…빨리 돌아오겠다"

입력 2020-06-06 20:14 수정 2020-06-06 22:08

"사법농단 이후 증상…말 못 할 고통과 싸워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법농단 이후 증상…말 못 할 고통과 싸워와"


[앵커]

민주당 이탄희 의원이 공황 증상을 겪고 있다고 고백하며 당분간 국회를 떠나 치료에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이른바 '사법부 블랙리스트' 사건을 헤쳐오면서 이런 증상이 시작됐다고 합니다.

김필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이 오늘(6일) 새벽 '고백'이란 제목으로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입니다.

이 의원은 "국회를 개원한 오늘까지 말 못 할 고통과 싸워왔다"며 "극도의 불안으로 하루 2~3시간 이상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썼습니다.

원인으론 이른바 '사법부 블랙리스트' 사건을 꼽았습니다.

이 의원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인 2017년 2월 판사 뒷조사 파일 관리 업무를 거부하며 사직서를 냈습니다.

그런데 사직서는 반려됐고 이후 법원에서 2년 더 일했습니다.

이 의원은 지난해 JTBC와 인터뷰에서도 당시 상황을 전하며 불안 등 공황 증상을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이탄희/더불어민주당 의원 (2019년 1월 30일 JTBC 인터뷰) : 하루도 마음 편하게 지내지는 못했습니다. 그런 과정에서 많이 소진된 것이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모든 힘을 다해 버티려 해도 2017년 2월의 고통에서 헤어나지 못한다"며 "온전히 건강을 회복하는 일에 집중하고 싶다"고 적었습니다.

"최대한 빨리 회복해 돌아오겠다"고도 했습니다.

이 의원 측은 JTBC와 통화에서 "휴직 등 구체적인 근무 형태에 대해선 당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