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 청와대 눈치 본 원세훈 재판…드러난 '양승태 대법' 민낯

입력 2018-06-05 20:10 수정 2018-06-05 22:16

양승태 '재판 거래' 의혹…98개 문건 전격 공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양승태 '재판 거래' 의혹…98개 문건 전격 공개

[앵커]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사법부가 재판 거래를 하고, 판사들의 뒷조사까지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오늘(5일) 특별 조사단이 모두 98개 관련 문건의 원문을 전격 공개했습니다. 이 문건 곳곳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 눈치를 살폈던 '양승태 대법원'의 민낯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습니다. 지금부터 보여드릴텐데 사실 아직도 공개되지 않은 문건이 200여건이나 되기 때문에 세간의 관심은 풀리지 않은 문건에도 쏠리고 있습니다.

먼저 김선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법원 행정처가 오늘 공개한 98개 문건 중 하나입니다.

2015년 2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댓글 공작' 사건에 대한 2심 선고 재판을 하루 앞두고 작성됐습니다.

원 전 원장은 앞서 1심에서는 댓글 작업을 통해 대통령 선거에 개입한 혐의에 관해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이 문건에서는 만약 2심에서 유죄로 번복될 경우, 박근혜 정권의 정당성에 회복할 수 없는 상처가 생긴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죄 선고가 나면 청와대와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대법원이 이른바 '전교조 법외 노조 사건'을 신속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대응 방안까지 제시했습니다.

이에 앞서 서울고법은 5개월 전 전교조가 불법 노조라는 고용노동부 통보의 효력을 정지시켜야 한다고 결정했습니다.

만일 대법원이 서울고법과 다른 결정을 내린다면 조속히 결론을 내야한다는 것입니다.

특히 전교조 사건을 빨리 처리할 경우, 원세훈 사건의 결론 역시 대법원에서 바람직한 방향으로 교정될 것이라고 청와대에 암시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대법원이 하급심 결과를 두고 청와대의 눈치를 보면서 또 다른 판결까지 이용하려 한 겁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