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5·18 발포 명령자 '은폐 공작'…핵심 단서 입수

입력 2017-10-12 08: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5·18 광주의 진실이 어떻게 은폐됐고 또 발포 명령자는 어떻게 숨겨지게 됐는지를 밝히는데 중요한 단서가 될 문건을 JTBC가 단독으로 입수했습니다. 앞서 경찰 자체조사에서 드러난 것처럼 전두환 정권은 광주 민주화 운동의 진실을 은폐하기 위해 각종 자료를 뜯어고쳤습니다. 이런 작업은 노태우 정권으로도 이어졌습니다. 특히 1988년 광주 청문회를 앞두고 당시 보안사는 '511 분석반'이라는 것을 설치하고 본격적으로 은폐 공작에 나섰습니다.

유선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988년 광주 특위 청문회를 앞두고 보안사령부 주도로 만들어진 511 분석반의 문건입니다.

8년 전인 1980년 5월 광주에 투입됐던 계엄군의 체험 수기에 대한 조치사항이 적혀 있습니다.

5·18 당시 3공수여단에서 근무했던 이모 중령은 수기에 "전남대에서 중대장과 지역대장에게 M16 실탄을 30발씩 나눠주고 여단장이 사용을 통제했다"고 적었습니다.

그런데 511분석반은 '발포명령자와 관련된 사안'이라며 수정을 지시했습니다.

"실탄이 몇몇 장교에게 지급돼 차량바퀴에 사격지시가 내려졌다"는 내용도, '최초 사격 시기와 관련해 시비 대상이 될 수 있다'면서 고치라는 지시가 떨어졌습니다.

실제로 이후 작성된 이 중령의 수기에는 실탄 지급과 사격지시 문구가 사라졌습니다.

발포 명령자와 발포 시점이 사건의 핵심이 될 걸로 보고 치밀하게 대비한 겁니다.

이 중령이 처음 적은 대로 최세창 당시 3공수여단장이 최초 사격에 관여했고 발포 통제를 했다면, 최 여단장의 직속 상관인 정호용 당시 특전사령관으로 발포명령 지휘 라인이 좁혀질 수 있습니다.

정 사령관은 신군부 핵심 세력으로 5·18 당시 헬기를 타고 광주와 서울을 오가면서 당시 보안사령관이던 전두환 씨와 수시로 접촉했습니다.

이 중령의 최초 수기는 발포명령자 규명의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1988년 국회 청문회와 1995년 검찰 조사, 2007년 과거사진상조사위원회 조사 때는 511분석반에 의해 조작된 자료만 제출됐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영상취재 : 최무룡, 영상편집 : 김영석)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