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완전한 미사일 주권 확보 위한 노력 계속"

입력 2020-07-29 20:30 수정 2020-07-29 20: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앞으로는 우주 발사체에 고체연료를 쓸 수 있게 됐다는 소식을 어제(28일) 전해드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완전한 미사일 주권'을 갖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어떤 의미인지, 청와대 심수미 기자를 잠시 연결하겠습니다.

심 기자, 그러면 사거리 제한을 푸는 것도 앞으로 미국과 논의할 수 있다는 건가요?

[기자]

군 관계자는 "언젠가는 사거리 제한을 풀겠다는 뜻 아니겠느냐"고 말했습니다.

한·미 미사일지침상 한국의 탄도미사일 사거리가 800km로 제한돼 있는데, 어제 김현종 안보실 2차장도 "머지않아 때가 되면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차장은 "우주산업 발전과 특히 인공위성의 필요성을 감안했을 때 고체연료 문제가 더 급하고 중요하다고 봤다"고 했습니다.

[앵커]

과학기술을 강조하고 있지만 안보 역량도 강화되는 것 아닌가요?

[기자]

우리 군의 자체적인 정찰 능력이 크게 높아질 것은 분명하고요.

지난 봄, 김정은 위원장 사망설이 파다했을 당시 우리 정보당국은 미국 정보자산에 상당 부분 의존했었는데, 군 관계자는 "이젠 우리 위성으로 파악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여기에 더해, 그동안 정부 주도로 할 수밖에 없었던 우주산업시장에 미국의 스페이스X처럼 민간의 참여가 활발해질 걸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고체연료 로켓은 상대적으로 빠르고 쉽게 개발이 가능하고, 제조·운영에도 비용이 덜 들기 때문입니다.

[앵커]

 일각에서는 미국이 중국을 견제할 목적을 가진 것 아니냐는 말도 합니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어떤 입장입니까?

[기자]

청와대는 약 10개월에 걸친 협상 과정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다만 복수의 정부 관계자들은 미국의 '중국 견제' 필요성도 협상에 긍정적인 환경으로 작용했을 가능성은 분명히 있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청와대에서 심수미 기자였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