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애국·우익단체 전사들 조직"…드러난 '화이트리스트'

입력 2017-07-14 20:34 수정 2017-07-17 17:07

발견된 민정수석실 문건 속 '건전 보수권을 국정 우군으로 적극 활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발견된 민정수석실 문건 속 '건전 보수권을 국정 우군으로 적극 활용'

[앵커]

이번에 발견된 자료 중에는 우익단체를 적극 활용하라는 취지의 내용도 포함돼있습니다. 특검이 밝혀냈지만 관련자들은 여전히 부인하고 있는 부분, 이른바 블랙리스트와 화이트리스트, 또 관제데모의 실체가 보다 분명해졌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정제윤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14일) 공개된 고 김영한 민정수석이 쓴 걸로 추정되는 메모엔 우익단체에 대한 언급도 있습니다.

'전교조 국사교과서 조직적 추진'이라고 적힌 옆에 '교육부 외 애국단체, 우익단체 연합적으로'라고 써놨고, 그 옆에 '전사들을 조직', '반대선언 공표'라고 적혀있습니다.

'전사'라는 표현은 극렬한 활동을 짐작케 하는데 실제로 일부 단체들은 정부 입장을 두둔하는 불법 폭력 집회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또 청와대가 발견한 문건 중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관련해서도 보수권을 활용하자는 자료가 등장합니다.

'건전 보수권을 국정 우군으로 적극 활용'이라는 제목의 문건 등입니다.

현재 검찰에서 수사 중인 청와대의 보수단체 지원 의혹, 즉 화이트리스트 사건과 관련성이 있는 대목입니다.

오늘 자료가 추가로 공개되면서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블랙리스트와 자칭 보수단체를 동원한 관제데모 등에 대한 수사와 재판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