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신뢰잃는 우버…테러·성희롱·고객신상 유출에 살인사건까지

입력 2017-12-19 17: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세계 최대 차량호출 서비스 업체인 우버에 악재가 겹치고 있다.

특히 고객 안전과 관련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18일(이하 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레바논 주재 영국대사관 여직원 레바카 다이크스(30)의 살해한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된 피의자가 우버 운전기사라고 보도했다.

레바논 보안당국 관계자는 "피의자는 전과가 있으며 범행을 자백했다"고 밝혔다.

FT는 우버 기사에 의한 범행이 공식 인정되면 우버의 보안 조치에 대한 우려가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FT는 외교관들의 말 등을 인용해 지난 15일 밤 술집에서 나온 다이크스가 SUV를 운전하는 피의자에게 납치된 뒤 성폭행당하고 끈으로 목이 졸려 숨진 흔적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지난 10월 31일 미국 뉴욕에서 트럭 돌진 테러로 8명을 숨지게 한 용의자가 한때 우버의 운전기사로 일했던 것으로 드러나 차량호출 회사들이 운전기사를 고용할 때 이력 검증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을 받았다.

또 영국 런던교통공사(TFL)는 지난 9월 "우버의 접근과 행위는 공공안전과 안보와 관련한 많은 사안에서 기업 책임성 부족을 보여준다"며 우버런던법인 영업중단 결정을 내렸다.

베이루트 살인사건과 관련해 우버 측은 "피의자는 전과기록 검증을 거쳤으며 어떤 문제가 될 만한 보고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여성상대폭력근절연합의 레이철 크리스 공동대표는 "우버가 단순히 그렇게 말하는 것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면서 "우리는 우버가 고객이 안전하도록 하는 구조적인 책임을 지기를 원한다"고 지적했다.

우버의 악재는 올해 초부터 시작됐다.

작년 12월까지 엔지니어로 일했던 수전 파울러가 지난 2월 우버 내 성희롱을 폭로했고, 우버는 애초 이를 묵살하다가 논란이 커지자 내부조사를 거쳐 관련자 20여 명을 해고했다.

이 사건으로 우버의 창립자 트래비스 칼라닉이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물러났다.

또 우버가 지난해 10월 전 세계 고객 5천만명과 운전기사 700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되자 해커들에게 10만 달러(약 1억1천만원)를 건네고 1년간 쉬쉬한 사실이 지난 11월 21일 드러났다.

최근에는 우버가 경쟁사의 정보를 빼내기 위해 온갖 불법활동을 저질러왔다는 전직 우버 보안담당 직원의 폭로가 터져 나오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현재 우버는 불법적인 영업 활동과 관련해 최소한 5건의 연방 수사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는 새로 진출한 시장에서 경찰관을 속이기 위한 불법 소프트웨어 '그레이 볼'에 대한 수사와 해외 뇌물 제공법 위반 사건 등이 포함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