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뉴질랜드 외교부 "성추행 의혹에 비협조…한국에 실망"

입력 2020-07-29 20:57 수정 2020-07-29 22: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28일) 뉴질랜드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한국 외교관의 성추행 의혹을 직접 언급했습니다. 그동안 미적대던 외교부가 뒤늦게 대책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뉴질랜드 외교부는 입장을 묻는 JTBC에 "한국 정부에 실망했다"고 답했습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뉴질랜드 현지 언론들은 "한국 정부가 성범죄 외교관을 비호한다"고 비판했습니다.

한국인 외교관 A씨는 2017년 말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에서 함께 일한 현지 남성 직원을 세 차례에 걸쳐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당시 외교부는 A씨에게 감봉 1개월 징계만 내렸고, 현재 A씨는 다른 국가 총영사로 근무 중입니다.

앞서 올해 2월 뉴질랜드 법원은 A씨에 대해 체포 영장을 발부했지만, 외교부는 "외교관의 특권 및 면제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했다"며 협조 요청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뉴질랜드 외교부 대변인은 JTBC에 "한국 정부가 뉴질랜드 경찰의 초기 요청에 협조하지 않아 실망했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어제 양국 정상 간 통화에서도 문 대통령은 "관계 부처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처리할 것"이라고 답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파장이 커지자 외교부는 뒤늦게 대응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뉴질랜드 당국은 대사관 CCTV 제공과 당시 공관 직원 조사 등을 요구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치권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외교부의 안일한 대처가 매우 우려스럽다"고 했고, 미래통합당은 "사건을 덮고 넘기려다 국제적 망신만 자초한 꼴이 됐다"고 했습니다.

(화면출처 : 뉴스허브)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