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임대 늘리고 '지분적립형' 도입…무주택·청년층 배려

입력 2020-08-04 20: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공급 정책은 무주택자와 청년층의 임대료 부담을 줄이거나 내집 마련 기회를 늘리는 데에 초점을 뒀습니다.
일단 집값의 40%를 내면 내집 마련 할 수 있는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이나 임대아파트를 재건축해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임대하는 방식 등이 대표적입니다.

이 내용은 정아람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정부와 서울시는 무주택자와 청년층을 위해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을 서울에 처음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서정협/서울시장 권한대행 : 구입 초기 일부 비용만 지불하고 나머지 금액을 장기간에 걸쳐 분납해 최종 소유권을 취득하는 새로운 형태의 분양 모델입니다.]

지분적립형 분양제도는 처음에 분양가의 20~40%를 내서 내집마련을 한 뒤 나머지는 20~30년에 걸쳐 나눠 내는 방식입니다.

입주 전까지 분양대금을 다 내야 하는 기존 분양 방식보다 초기 자금에 대한 부담이 적습니다.

[한경규/서울 수유동 : 서울 집값이 너무 비싸서 한 번에 구매하는 게 현실적으로 불가능한데 장기적으로 나눠 지불할 수 있으면 부담이 훨씬 줄어들 것 같습니다.]

다만 투기 방지를 위해 전매 제한 20년과 실거주 요건을 갖춰야 합니다.

입주 자격은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150% 이하입니다.

자산은 부동산 2억1550만 원 이하, 자동차 2764만 원 이하를 적용할 계획입니다.

무주택자와 청년층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공급도 대폭 늘어납니다.

낡은 영구임대 아파트를 가구수를 늘려 재건축해 더 많은 세입자에게 임대합니다.

총 3000가구 이상을 짓기로 했는데, 입주자 선정 방식 등 구체적인 계획은 하반기에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배윤주·김윤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