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세먼지로 정책대결…서울시장 후보 '튀는 공약' 경쟁

입력 2018-06-05 20:54 수정 2018-06-08 16: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6·13 지방선거

[앵커]

선거전이 일부지역에서는 노골적인 네거티브로 흐르기도 했지만 그래도 정책대결도 등장합니다. 그 대표적인 키워드가 바로 저희들도 집중하고 있는 미세먼지 문제입니다. 서울에서는 대형 정화기, 콘덴싱보일러, 친환경 등급제 등 눈에 띄는 아이디어들도 나왔습니다.

조민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장 후보들은 이미 박원순 시장 재임 기간에 미세먼지가 늘었는지를 놓고 한 차례 설전을 벌였습니다.

때문에 후보들이 내놓은 공약들은 미세먼지 해법과 방향의 가늠자가 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후보는 기존에 서울시에서 추진해 온 사업을 확대 발전시키는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자동차 환경등급제를 시행하고 등급이 낮은 차량 진입을 막는 녹색교통진흥지역을 더 넓히겠다는 겁니다.

반면 야권후보들은 모두 대형상가와 지하철역 등 공공시설 실내 공기질 개선에 공통적으로 초점을 맞췄습니다.

그동안 서울시가 취약하다는 평가를 받은 대목을 집중 공략한 겁니다.

차별적인 공약도 눈에 띕니다.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는 실외 집진탑을 자치구별로 4대씩 모두 100대를 설치하겠다는 구상을 밝혔습니다.

물청소 시설이나 청소차량 확충, 친환경 콘덴싱보일러 교체비용 지원도 강조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는 대형 실외 공기정화기를 10곳에 설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대선 때 들고 나왔던 스모그프리타워를 구체화한 겁니다.

사물인터넷을 이용한 측정망 확대 공약도 내놨습니다.

하지만 세 후보들의 나머지 정책들은 대체로 비슷합니다.

어린이집과 학교, 경로당 등에 공기청정기를 보급하고 전기차, 수소차 관련 인프라를 확충하겠다는 내용들입니다.

특히 세 후보 모두 미세먼지가 심해질 때 차량2부제를 실시하거나 공사장, 사업장 가동중단을 민간으로 확대하는 내용은 공약에서 빼놨습니다.

시민들에게 직접 부담을 지우는것은 일단 피하고 보는 전략으로 분석됩니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